[…] 이런 상황에서 최근 남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에 시선을 돌리게 된다. 이 병원은 지난 10월 삼성석유화학 사장을 지내던 윤순봉 씨를 지원총괄 사장으로 맞은 뒤 새로운 청사진을 짜고 있다.
윤 사장은 얼마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까지 환자 수, 수술건수 등 양적 경쟁에 몰두했다. 이젠 품질로 승부를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지면서 ‘의료 3.0’이라는 화두를 꺼냈다고 한다.
한국 의료의 태동기를 1.0, 양적 경쟁을 2.0으로 규정하고 이젠 3.0으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최대’가 아닌 ‘최고’를 지향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