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이 연구기능을 대폭 강화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삼성서울병원은 8일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연구부원장을 신설, 홍성화 미래의학연구센터장(이비인후과)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병원 조직 내에서 연구분야를 총괄하는 직책을 만들어 성공적으로 연구중심병원으로 전환하겠다는 취지다.삼성그룹 내 바이오·헬스 관련 사업을 지원할 윤순봉 의료사업일류화추진단장(삼성서울병원 지원총괄사장)이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긴 후 최한용 삼성서울병원 원장이 진행한 첫 인사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