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사장은 10월 부임하자마자 직원 공감대 형성, 외부 인사 영입, 조직 개편 등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질적 성장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