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윤순봉 부사장은 “오는 10월께 태평로 삼성본관 사무실에 위치한 주요 임직원이 강남 신사옥으로 이전할 예정”이라며 “삼성본관 사장단 회의실을 그대로 사용하게 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