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순봉 전 삼성 의료사업일류화추진단 사장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62세인 1957년생들의 추정 사망연령은 평균 95세입니다. 그보다 40년 뒤에 태어난 1997년생의 경우 추정 사망 연령이 121세에 달하지요. 의료 수준이 높아지면서 국민의 기대여명이 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